teamLab SuperNature Macao | teamLab

メイン画像
2020.06.15(Mon) - 상설베네시안 마카오, 마카오
メイン画像
2020.06.15(Mon) - 상설베네시안 마카오, 마카오

Immerse the Body, Create with Others, and Become One

teamLab SuperNature is an extremely complex, three-dimensional interactive space with varying elevations that spans 5,000 square meters and is comprised of enormous 8-meter-tall works by art collective teamLab. It is a “body immersive” art space centered around a group of artworks that aim to explore new perceptions of the world and the continuity between humans and nature.

People immerse their bodies in massive art with others, influencing and becoming one with the art. Through the experience of transcending the boundaries between the body and the artwork, people redefine their perception of the boundaries between the self and the world, and thereby recognize the continuity between humans and the world.

Immerse the body in a complex, three-dimensional world, create a world with others, and become one with that world.

SuperNature World



Floating Flower Garden: 꽃과 나와 하나의 뿌리, 정원은 나와 하나의 몸 / Floating Flower Garden: Flowers and I are of the Same Root, the Garden and I are One

입체적으로 가득 차 있는 꽃들의 덩어리이며 동시에 정원이다.공간은 꽃들로 가득하지만, 사람이 있는 곳은 꽃이 올라가 공간이 생기며 꽃으로 가득한 공간 속을 자유롭게 거닐 수 있다. 작품 속에서 타인과 만나면 각자의 공간들이 연결되어 하나가 된다. 
선(禅)에서의 정원은 산속의 대자연과 일체화하기 위해 수행하던 선종의 승려들이 단체로 수행하기 위해 탄생한 장소로 알려져 있다. 선종의 공부안독 중에 ‘남전일주화(南泉一株花)’라는 것이 있다. 승조(僧肇)의 <조론(肇論)>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인 ‘천지와 나와 하나의 뿌리요, 만물은 나와 한 몸이다’를 어떤 이가, “참으로 훌륭한 말이지 않습니까.” 하고 남전화상에게 물었다. 이에 남전화상은 “요즘 사람들은 이 꽃 한 송이를 마치 꿈을 꾸는 것과 같이 보고 있는듯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본 작품은 사람들이 꽃들 속에 파묻혀 정원과 하나가 되는 곳이다. 사람이 꽃을 계속하여 바라보면, 꽃 또한 사람을 보기 시작한다. 그 순간, 사람은 꽃과 하나가 되고 비로소 처음으로 꽃을 바라보게 되는 것은 아닐까. 
본 작품의 꽃들은 난초과이다. 많은 난초과 식물은 흙이 없는 곳에서 살며 공기 중의 수분을 흡수한다. 본 작품의 꽃들은 공중에서 살아가며 하루하루 성장해 꽃망울을 맺고 피어난다. 공중에 자라나 있다고도 말할 수 있다. 다양한 식물의 종류 중에서도 꽃이 피는 식물은 가장 마지막에 나타났다. 그럼에도 육상 식물 25만 종 가운데 꽃이 피는 식물이 22만 종 이상을 차지한다. 진화는 다양성을 선택하며 꽃들은 다양성을 만들어내기 위해 태어났다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다양성을 가장 향유한 것이 난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땅 위에 사는 모든 식물의 종류 중 약 10%는 난초과 식물이라고 알려져 있다. 난의 대부분은 다른 식물로 가득한 토양이 아닌, 다른 식물이 없는 바위나 나무의 위와 같이 흙이 없는 곳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최적화하였다. 흙이 없는 곳, 즉 지금까지의 식물에게는 터무니없이 열악한 환경 때문에 경쟁이 없는 세계에 최적화된 난초는 진화 단계의 맨 마지막에 출현한 것으로 추정되며, 지금도 계속 다양화되고 있다. 진화란 무엇을 선택했는지 생각하게 한다.
또, 난은 화분 매개 곤충과의 공진화(共進化)의 예로 알려져 있으며, 매개 곤충이 활동하는 시간에 맞춰 향기가 강해진다. 이로 인해 작품 공간의 향기도 아침, 낮, 저녁, 밤 시간대에 따라 변화한다. 본 작품의 난은 야행성 곤충을 매개 곤충으로 하는 난이 많아, 밤에 공간을 가득 채우는 난의 향기가 압도적이다.

Valley of Flowers and People: Lost, Immersed and Reborn

The seasons change gradually across the installation space.A seasonal year of flowers blossom according to the changing seasons, and the place where they grow gradually moves.
The flowers bud, grow, and blossom before their petals begin to wither and eventually fade away. The cycle of growth and decay repeats itself in perpetuity. If a person stays still, the flowers surrounding them grow and bloom more abundantly. If viewers touch or step on the flowers, they shed their petals, wither, and die all at once.
The artwork is not a pre-recorded image that is played back: it is created by a computer program that continuously renders the work in real time. The interaction between people and the installation causes continuous change in the artwork: previous visual states can never be replicated, and will never reoccur. The picture at this moment can never be seen again.
In spring in the Kunisaki Peninsula, there are many cherry blossoms in the mountains and canola blossoms at their base. This experience of nature caused teamLab to wonder how many of these flowers were planted by people and how many were native to the environment. It is a place of great serenity and contentment, but the expansive body of flowers is an ecosystem influenced by human intervention, and the boundary between the work of nature and the work of humans is unclear. Rather than nature and humans being in conflict, a healthy ecosystem is one that includes people. In the past, people understood that they could not grasp nature in its entirety, and that it is not possible to control nature. People lived more closely aligned to the rules of nature that created a comfortable natural environment. We believe that these valleys hold faint traces of this premodern relationship with nature that once existed, and we hope to explore a form of human intervention based on the premise that nature cannot be controlled.

Expanding Three-Dimensional Existence in Transforming Space - Flattening 3 Colors and 9 Blurred Colors, Free Floating

공간은 자유롭게 부유하는 빛의 구체들로 가득 차있다. 사람들은 구체 사이를 비집고 공간 속으로 들어간다. 구체 사이를 헤집거나 두들겨 충격을 주면, 색이 변화하며 색이 가진 고유의 음색이 울려 퍼진다. 이 색깔과 소리는 근처에 있던 구체들에게 방사형으로 점차 퍼져나간다. 색이 변화하는 동안, 공간은 구체들의 집합에 의한 ‘입체’와 색의 ‘평면’ 사이를 오고 간다. 
구체들이 자유롭게 이동해 제각기 다른 곳에 있어도 전체적인 공간으로써의 빛의 움직임(공 한 개를 1 dot로 생각한 3차원적 영상 표현)은 유지된다. 때문에 집단적으로 움직이는 빛들은 ‘하나의 입체적인 존재’라고 할 수 있다. 본 작품에서는 충격을 준 구체를 중심으로 구형을 그리며 빛이 퍼져나간다. 또한 입체적 존재의 구성요소인 각각의 구체들은 물리적인 위치가 자유롭기 때문에 사람들은 이를 입체적 존재로 인식하며 구체 사이를 헤집고 그 입체적 존재 속으로 들어간다. 
떠다니는 공들의 집합으로 이루어진 공간의 모습은 사람들의 움직임(밀거나 부딪히는 등)에 의해 변화한다. 그리고 낮은 곳에서 고밀도로 모이거나 일제히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등, 공간 자체도 스스로의 모습을 변화시킨다. 
근대 이전의 일본에서는 ‘카사네노 이로메(かさねのいろめ)’라고 하는 겉면과 안감의 색채 배합(당시에는 안감이 비칠 정도로 비단이 얇아, 옷을 여러 겹 입을수록 복잡한 색채를 띠었다), 색깔이 겹치면서 생기는 그라데이션 등의 모호한 색채에 계절을 나타내는 이름을 붙였다. 구체는 빛이기 때문에 표현할 수 있는 모호한 아홉 가지 색(물빛, 수초 사이로 비쳐 드는 햇빛, 매실, 꽃창포, 해질녘 하늘, 아침 하늘, 아침노을, 복숭아 열매, 봄 단풍)과 공간을 평면화하는 세 가지 색 (파랑, 빨강, 초록)을 합친 총 열두 가지 색으로 변화한다. 

Autonomous Abstraction, Continuous Phenomena from the Universe to the Self

Autonomous abstraction.
The dots of light blink and change color in cycles unique to each dot. A spontaneous order phenomenon occurs between dots that are close to each other, and their hues and the rhythm at which they blink gradually synchronize. When people touch them, the rhythm of the blinking hues change and are randomized, but the dots close to each other once again cause a spontaneous order phenomenon between them.
The dots of lights emit a tone each time they blink. The tones can be heard continuously throughout the space; what sounds like music is solely created by the continuous tones produced by the blinking lights.

A spontaneous order phenomenon occurs when different rhythms influence each other and synchronize. Examples include when the pendulums of two clocks gradually begin to swing together; when many fireflies gather in one tree and all start blinking at the same time, creating a larger light as a whole; or when the cells that make up the heart synchronize and tremble simultaneously to create the pulse of the heart. This can be seen in various systems, from physical phenomena, neurophysiology, to ecosystems. Although the individual parts do not have the ability to observe the whole, the phenomenon of self-organization is the creation of an ordered and larger structure, resulting from the autonomous behavior of each individual part influencing each other. This phenomenon is also known as spontaneous order.

It is believed that entropy (a measurement of the lack of order in a system) in the universe will steadily increase (the law of increasing entropy) and that entities with form eventually collapse. Despite that, it is a wonder that the sun was created and the planets were born, that life was formed and societies exist. However, the reason why the universe, life, nature, and society continue to be maintained in spite of this may be because order is continuously formed on its own through the shared phenomenon of self-organization in the midst of disorder. In other words, the universe and our own existence are a continuous order created by the same phenomenon.

Light Sculpture - Plane

A series of light sculptures collectively called Light Sculpture - Plane.
The collection of light planes reconstructs space and creates three-dimensional objects.
The body is immersed in the three-dimensional objects and the space.

운동의 숲

‘신체를 통해 세상을 이해하고, 세상을 입체적으로 생각하다’라는 컨셉을 기반으로, 뇌의 해마를 성장시켜 공간인식능력을 기르는 새로운 ‘창조적 운동공간’ 입니다. 강한 신체성을 필요로 하는 복잡하고 입체적인 공간에서, 전신을 이용해 인터랙티브한 세계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Future Park

퓨처 파크는 ‘공동적인 창조, 공창’을 컨셉으로 한 교육적 프로젝트이며, 타인과 함께 세계를 자유롭게 창조하며 즐길 수 있는 ‘유원지’입니다.

EN TEA HOUSE

차를 끓이면 찻잔에 꽃들이 피어난다. 차가 남아있는 한 꽃들은 무한히 피어난다. 그릇 속의 차는 꽃들이 끊임없이 피어나는 무한의 세계로 변화한다.‘무한히 펼쳐지는 세계를 마시다’, EN TEA HOUSE.

APP

アプリ画像

teamLab App

깊이 있는 이해를 통해 즐거움을 더해보세요.
자신이 있는 장소의 작품 컨셉을 읽을 수 있는 가이드 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작품을 만들며 즐거움을 더해보세요.
The Infinite Crystal Universe에서는 앱을 이용해 직접 작품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당신과 모두가 작품을 함께 만들어갑니다.

관람안내

전시회장 정보

teamLab SuperNature Macao

기간

2020.06.15(Mon) - 상설

개관시간

11:00-19:00
* Last entry 45 min before the museum closing time.

휴관일

【April 2024】
・Every Wednesday

【May 2024】
・May 8 ・May 15 ・May 22 ・May 29

* The exhibition may have unscheduled closures due to maintenance. Please visit cotaiticketing.com for the latest updates.

오시는 길

주소

The Venetian Macao
Cotai Expo Hall F
Estrada da Baía de N. Senhora da Esperança, s/n, Taipa, Macao SAR
Map

문의

Cotai Ticketing

Tel: +853 2882 8818 (Mon-Sun 11:00-19:00)
enquiries@cotaiticketing.com
Website: Contact us

The Venetian Macao

Hotel Inquiries
Tel: +853 2882 8888
inquiries@venetian.com.mo
Web: Contact Us

티켓

입장료

입장권
* To experience Floating Flower Garden, and EN TEA HOUSE, please purchase Add-ons alongside your general admission tickets.
일반 티켓
13 세 이상

MOP/HKD 288.00

아동 티켓
만 3세 – 12세

MOP/HKD 208.00

만 0세 – 2세

무료

Add-on Experiences
To experience Floating Flower Garden, and EN TEA HOUSE, the following Add-ons are available for purchase: * Must be purchased in addition to your general admission tickets. * For various special promotions, please visit the official ticket page.
Package
Includes admission to: Floating Flower Garden, EN TEA HOUSE (Tea & Fragrant Jade Green Tea Ice Cream)

MOP/HKD 220.00

EN TEA HOUSE (Tea & Fragrant Jade Green Tea Ice Cream)
Includes tea of your choice, and fragrant Jade green tea ice cream
* Click here for menu
* Purchase available at the tea house

MOP/HKD 120.00

티켓 구매

작가
logo
teamLab
아트 컬렉티브 teamLab은 2001년 활동을 시작했다. 국경을 넘어선 연대 속에 집단 창작의 방식으로 예술, 과학, 테크놀로지 그리고 자연계의 교차점을 학제적 접근으로 모색한다. 아티스트, 프로그래머, 엔지니어, CG 애니메이터, 수학자, 건축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teamLab은 예술을 통해 인간과 자연, 개인과 세계의 새로운 관계를 탐구하고 표현한다. teamLab은 우리에게 익숙한 모든 경계에 대해 질문한다. 인간은 각자를 둘러싼 바깥 세상을 감각 기관으로 인지해 스스로와 분리하고 낱낱을 경계지어 독립체로 구분하려 한다. 현대 문명은 그런 방식으로 세계를 이해해 왔다. teamLab은 예술을 통해 감각을 확장하고 개인과 세계의 경계, 시간의 연속성에 대한 인지의 경계를 넘어설 수 있다고 믿는다. 이 세계의 모든 것은 광대한 시간 속에, 생명의 끝없는 연속 안에 가까스로, 하지만 기적적으로 존재하고 있다. teamLab의 작품은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 주립 미술관, 애들레이드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미술관,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 이스탄불 보루산 현대 미술관, 멜버른 빅토리아 국립 미술관, 헬싱키 아모렉스가 영구 소장하고 있다. teamlab.art Biographical Documents teamLab is represented by Pace Gallery, Martin Browne Contemporary and Ikka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