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바위와 원상 / Split Rock and Enso

teamLab, 2017, Digitized Nature, Sound: Hideaki Takahashi

단풍바위와 원상 / Split Rock and Enso

teamLab, 2017, Digitized Nature, Sound: Hideaki Takahashi

미후네야마 라쿠엔(御船山楽園) 정원 내에 자리한, 바위를 깨며 자라고 있는 ‘단풍나무 바위’(높이2.4m, 폭 4.7m)에 “원상(圓相) / Enso” 를 프로젝션 맵핑한 작품.
 
선종 불교의 서화(書画) 중 하나인 “원상(圓相)“(원을 일필휘지로 그린 것)를 공간에 한 획(공서, 空書)으로 그려내고 있다.
공간에 그려진 하나의 획은 공간상에서는 멈춰져 있지만, 시점을 이동하면 원으로 보이는 순간이 생겨난다.
 
선종 불교에 있어서  “원상(圓相)“은, 옛적에는 공중에 나뭇가지 등으로 원을 그려 표현되어 왔다. 또한 번뇌, 진리, 우주 그리고 평등성의 상징으로도 표현되어 왔다. 보는 이의 마음을 투영하는 원이기도 하며, 해석 또한 보는 이에게 달려있다.

“공서(空書)“란 ‘공간에 쓰는 서예‘를 뜻한다. 서체의 붓 자국이 가지는 깊이와 속도감, 강한 힘 등을 새로이 해석해, 공간에 입체적으로 재구축하고 있다.